키드키즈를 시작페이지로

Issue & News

뉴스

어린이집·유치원 영유아 수족구병 '주의보'

2019.05.02




수족구병 환자가 늘고 있어 어린이집과 유치원 등 집단생활을 하는 영유아는 특히 주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1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전국 95개 의료기관이 참여한 수족구병 표본감시 결과, 외래환자 1천명당 의사 환자 발생분율(‰)은 2019년 14주(3월 31일∼4월 6일) 2.4명에서 15주(4월 7∼13일) 2.3명, 16주(4월 14∼20일) 2.8명 등으로 증가 추세다. 앞으로 기온이 더 상승하면서 환자 수가 더 늘 것으로 질병관리본부는 내다봤다.


수족구병은 콕사키바이러스나 엔테로바이러스 등 장바이러스 감염으로 발열, 입안 물집과 궤양, 손과 발의 물집성 발진 등을 특징으로 하는 질환으로, 특히 영유아에서 많이 발생한다.


2019년 16주(4월 14∼20일)의 외래환자 1천명당 의사 환자 발생분율(‰)을 연령별로 보면, 7∼18세는 0.3명에 그쳤지만, 0∼6세의 영유아는 3.8명에 달했다.


수족구병 환자 또는 감염된 사람의 분비물(침, 가래, 콧물, 물집의 진물 등), 대변 등을 통해 다른 사람에게 전파된다. 대부분 증상 발생 7∼10일 이후 자연적으로 낫는다. 하지만 드물게 뇌수막염, 뇌염, 마비 증상 등 합병증이 생길 수 있다.

아이가 열이 높고, 심하게 보채면서 잦은 구토를 하는 등 증상이 생기면 신속하게 의료기관을 찾아가 진료를 받아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집단생활을 하는 어린이집과 유치원은 수족구병 예방관리를 더욱 철저히 하고, 올바른 손 씻기 등 개인위생 수칙을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또한, 아이 돌보기 전·후 손을 씻고, 장난감 등 집기 소독 관리에 특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하며, 발열과 함께 손, 발, 입안에 물집이 생기는 등 수족구병이 의심되면 다른 사람과의 접촉을 피하고 등원과 외출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에디터|EK(주)_월간유아 장지혜

0

최신글

육아정책연구소, ‘미래세대..

대전광역시가정어린이집연합..

화성시, 화성시어린이집연합..

[요리활동] 파프리카 기차

[놀잇감 만들기] 죽방울

[놀잇감 만들기] 갓

[프로젝트 수업 자료] 한글

[칼럼] 해외 보육기관 탐방..

[원탐방] 서대문 구립 숲속..

[교사지원프로그램] 시립 태..

경가연, 영아보육 정책의 공..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육아..

댓글0
댓글달기
0/500
답글달기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