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드키즈를 시작페이지로

전국 유치원 및 어린이집, 개학 2주 더 연장

2020.03.17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등학교 개학이 2주일 더 연기됐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17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브리핑을 열고 "전국 학교 신학기 개학일을 4월 6일로 추가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개학을 한 차례 더 미루는 이유에 대해 교육부는 "질병관리본부 등 전문가들이 밀집도가 높은 학교에서 감염이 발생할 경우 가정과 사회까지 확산할 위험성이 높으므로 안전한 개학을 위해서는 현시점으로부터 최소 2~3주의 시간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다"고 설명했다. 


이날 교육부는 사상 초유의 '4월 개학'에 따른 학교 현장 혼란을 최소화하기 위해 학사일정과 방역 관리에 관한 지침을 발표했다. 또한, 시도교육청과 학교에 "개학 연기 4~5주차에 휴업하는 일수인 열흘을 법정 수업일수(유치원 180일)에서 감축하라"고 권고했다. 


또한 교육부는 코로나19 상황 변동에 따라 '4차 개학 연기'를 하거나, 역으로 3월 말에 다시 개학하기로 결정할 수 있다는 가능성을 열어뒀다. 유 부총리는 "감염병 확산세에 따라 4월 6일 전에 개학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한편, 전국 어린이집도 휴원 기간이 2주 더 연장됐다. 


보건복지부는 17일 "코로나19 감염을 최대한 방지하고 영유아의 건강을 보호하기 위해 오는 22일까지로 예고됐단 전국 어린이집 휴원 기간을 4월 5일까지 2주 더 연장한다"고 밝혔다. 


복지부는 휴원 기간이 늘어나더라도 맞벌이 부부 등을 위해 당번 교사를 배치해 긴급보육을 시행한다. 긴급보육을 사용하는 사유에는 제한을 두지 않는다. 종일보육(오전 7시 30분~오후 7시 30분)을 실시하고 급간식도 평상시처럼 제공한다. 


긴급보육을 시행하지 않는 어린이집에 대해서는 어린이집 이용불편 부정신고센터(1670-2082) 등을 통해 신고 받는다. 


또한 복지부는 어린이집 휴원 기간에 가정돌봄도 지원한다. 근로자인 보호자는 '가족돌봄휴가제도'를 이용할 수 있고, 돌보미를 집으로 부를 수 있는 아이돌봄지원사업의 지원도 받을 수 있다. 사업주는 근로자가 자녀 양육 등을 위해 긴급하게 돌봄휴가를 신청하면 연간 최대 10일 범위에서 휴가를 허용해야 한다. 가족돌봄휴가는 무급휴가지만, 정부는 만 8세 이하 자녀 돌봄을 위해 가족돌봄휴가를 쓰는 노동자에게는 한시적으로 최장 5일(한부모는 10일)동안 하루 5만 원씩 지원하기로 했다. 맞벌이 부부의 경우 가족돌봄휴가를 순차적으로 쓰면 최장 20일 동안 자녀 돌봄을 할 수 있고 부부 합산 최대 50만 원의 지원금을 받을 수 있다. 





에디터 | 월간유아 장지혜

1

최신글

충청남도가정어린이집연합회..

부산광역시어린이집연합회, ..

세종시어린이집연합회, 육태..

한국유치원총연합회, 대구·..

세종시어린이집연합회, 코로..

유치원, 어린이집 개원 무기..

사립유치원 학부모, 자녀 마..

경기도국공립어린이집연합회..

안전공제회, 원-부모간 소통..

[We are family] 최진희 원..

[원탐방] 김포 기쁨어린이집

[칼럼] 가정어린이집, 위기..

댓글0
댓글달기
0/500
답글달기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