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드키즈를 시작페이지로

[칼럼] with 코로나 유아교육 체제 전환

2020.09.04


박진영 소장 

키드키즈 교육연구소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19와 공존하는 교육현장은 마스크 속에 가려진 채 답답한 여정을 이어가고 있다. 교육과정의 공백을최소화하기 위해 부랴부랴 온라인 원격수업을 병행하고 있지만, 이 또한 많은 문제점이 있어 학생과 교사, 학부모 모두 어려움을 호소하는 상황이다. 

온라인 원격수업이 교육현장에서 최적화되기 위해서는 디지털 에듀테크 인프라 확충이 시급하다. 스마트 기기의 확대 보급과ICT(정보통신기술) 기반 확충 및 온라인 원격수업 지원을 위한 플랫폼 구축이 선행되어야 한다. 아울러 디지털 에듀테크를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교사와 학생, 학부모의 디지털 역량 강화를 위한 교육이 수반되어야 한다.

 

이러한 교육 현실 가운데 유아교육현장은 더 큰 문제점이 지적되고 있다. 유아는 발달 특성상 주도적으로 온라인 원격수업에 참여하기 어려운 연령이다. 단기간에 빠른 속도로 발달과 성장이 이루어지는 유아기에 교육과정의 공백은 자칫 이를 저해할 수 있어 더욱 위험하다. 결국 교사와 학부모가 유아의 원격수업을 어떻게 지원해 주느냐에 따라 학습의 공백과 격차가 더 크게 벌어질 수밖에 없다. 


현재 유아교육현장은 코로나 확진자가 다수 발생하는 지역을 제외하고, 대다수 유아가 등원하여 대면 교육을 실시하고 있다. 설령 가정학습을 시행한다 해도 어려움이 따르기는 마찬가지이다. 학부모는 자녀와 함께 있는 시간이 늘어남에 따라 양육 및 교육, 학습 지도에 대해 어려움을 호소하고 있다. 이러한 유아교육 현장의 어려움을 지원하기 위해서는 유아의 발달과 눈높이에맞는 최적화된 온라인 원격수업이 시급하게 마련되어야 한다. 


코로나19 상황은 현재 진행 중이며, 이 팬데믹은 언제 끝날지 알 수 없다. 이에 유아교육을 포함한 교육계에서는 전통 교육 방식에서 벗어나 디지털 에듀테크를 적극 도입해 체제 전환을 준비하고 있다. 정부 역시 지난 7월「한국판 뉴딜」종합계획을 발표했다. 한국판 뉴딜의 한 축인 디지털 뉴딜을 통해 디지털 교육 인프라 구축 및 교육 콘텐츠 확충을 강력하게 추진하겠다는 계획이다. 이제 교육계는 디지털 교육으로의 체제 전환을 위해 그 어느 때보다 빠른 속도로 변화해 나갈 것이다. 이를 위해서는 산·학·민·관이 협력하여 그 속도를 뒷받침해야 하며 가정과 학교, 나아가 지역사회가 연대하여 ‘우리 모두의 아이’를 미래사회 최적의 교육환경에서 기르기 위해 함께 머리를 맞대어야 한다. 4차 산업혁명시대를 살아갈 아이들에게 가장 효과적인 교수학습 방법은 디지털 에듀테크의 효과적인 활용임을 이제는 자연스럽게 받아들여야 할 때이다. 


*본 칼럼은 <2020년 한국산학기술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진행된 키드키즈 교육연구소 박진영 소장의 발표 내용을 각색한 내용입니다.





에디터|월간유아 김인숙

2

최신글

(사)한국몬테소리협회, 2020..

전남어린이집연합회와 전남..

군포시, 어린이집에 한시적 ..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경기..

[주제놀이] 추석, 우리가 준..

한국어린이교육문화비평학회..

경기도가족여성연구원, 성 ..

충청북도어린이집연합회, 수..

육아정책연구소, 심리방역 ..

키드키즈-뉴질랜드교육문화..

세계 여행을 떠나요, 하이헬..

[인사노무] 유치원3법 발효 ..

댓글0
댓글달기
0/500
답글달기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