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드키즈를 시작페이지로

Inside

인터뷰

[원탐방] 인천 열림유치원

2020.11.03
호기심 정원에서 꿈꾸는 아이들
인천 열림유치원





아이들은 정원에 심은 작은 씨앗 같습니다. 작고 여리지만 어떤 꽃으로도 자랄 수 있는 무한한 가능성을 품고 있기 때문이지요. 작은 씨앗이 스스로 싹트고, 꽃을 피우고 열매 맺으며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햇빛과 바람과 토양이 되어주는 곳. 이달에는 아이들의 정원, 인천 열림유치원을 소개합니다.







Interview :: 이명숙 원장

‘말을 물가에 끌고 갈 수는 있지만, 물을 마시게 할 수는 없다’는 속담이 있습니다. 말에게 물을 마시게 하려면, 먼저 물 마실 마음과 환경을 주어야겠지요. 교육 역시 이와 같다고 생각합니다. 아이들이 호기심과 흥미를 가지고 주변을 탐색하며 스스로 지식을 습득하고 지혜를 얻을 수 있도록 환경을 구성해주어야 하는 것이지요. 유치원은 아이들이 배우고 싶고, 알고 싶고, 더 재미있게 놀고 싶은 마음이 들어야 합니다. 열림유치원은 아이들의 신체·인지·정서 발달이 건강하게 자랄 수 있도록 좋은 정원이 되어주고자 합니다. 식물을 보살피듯 따듯한 공감을 통해 아이들 한 명 한 명을 소중히 여기며 가꾸어 나가겠습니다.







스스로 해결하는 뚝딱뚝딱 창의성 놀이


 



아이들은 하늘이 왜 파란지, 물은 왜 아래로 떨어지는지 여러 가지 호기심이 있습니다. 하지만 열림유치원 교사들은 정답을 바로 알려주기보다 아이들이 먼저 또래와의 상호작용을 통해 스스로 생각하고 탐구할 수 있는 기회를 갖도록 합니다. 또한 아이들에게 교구를 제공할 뿐 어떻게 놀아야하는지, 무엇을 만들어야 하는지 제시하지 않습니다. 아이들은 자유로운 놀이를 통해 시행착오를 경험하며, 스스로 문제를 해결하고 자연스럽게 창의성을 키워갑니다.






놀이로 자라는 아이들



씨앗이 무럭무럭 자라려면 좋은 토양, 충분한 햇빛, 적당한 비가 필요하듯, 아이들도 안정적인 환경, 건강한 식단 등 여러 요소가 충분히 제공되어야 합니다. 특히 놀이는 아이들의 건강한 신체·정서·인지 발달에 큰 영향을 미칩니다. 이명숙 원장은 아이들이 자신을 둘러싼 환경과의 상호작용과 그 안에서 일어나는 자연스러운 놀이를 통해 필요한 지식을 스스로 만들어간다고 말합니다. 그렇기 때문에 아이들에게 어떤 환경, 어떤 놀잇감을 제공하느냐가 중요하겠지요. 열림유치원은 아이들이 안정적인 환경에서 풍성한 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좋은 토양이 되어주고자 합니다.






에디터 | 월간유아 장지혜


1

최신글

한유총, 투명하고 안전한 급..

(사)한국숲유치원협회, \"코..

100명 미만 사립유치원 학교..

육아정책연구소장, 박상희 ..

경기도교육청, 유치원·학교..

서울시교육청 \'2021 유치원..

경기도교육청, 사립유치원에..

복지부 \"올해 어린이집 보..

[놀잇감 만들기] 스펀지 물..

[놀잇감 만들기] 달갈판 동..

[다문화] 나라 이름과 대표 ..

[우리말 바로쓰기] 아름다운..

댓글0
댓글달기
0/500
답글달기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