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드키즈를 시작페이지로

Issue & News

화제 인터뷰

한국민간어린이집연합회 제8대 곽문혁회장

2018.02.27

한국민간어린이집연합회(이하 한민련) 임원 선거가 지난 2월 21일 마포 중부여성발전센터에서 열렸다. 지난해 보궐선거로 당선된 곽문혁 회장이 단독 입후보 했으며, 그에 대한 찬반 투표로 회장선출이 진행되었다. 이 날 곽 후보는 투표자수 89명 중 82표의  압도적인 찬성으로 제 8대 회장으로 추대되었다. 한민련을 이끌 수장, 곽문혁 회장을 만나 앞으로의 계획을 들어보았다. 

































주요 이력 

한국민간어린이집연합회 정책위원장 역임 

부산시 민간어린이집연합회 회장 역임 

한국민간어린이집연합회 회장 

부산 수연어린이집 원장 



민간어린이집의 역할은 무엇이라고 생각하는가? 

30여 년간 어린이집을 운영한 운영자로서 민간어린이집이 야말로 아이들의 행복을 위해서 할 수 있는 일이 많은 곳이라고 생각한다. 아이를 맡기는 부모와의 접근성이 강하고 설립자와 운영자가 동일하다보니 좀 더 애착을 가지고 부모의 요구에 귀를 기울일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또한 국공립 원처럼 원장이 바뀌지 않으니 문제를 보다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해결할 수 있다. 민간어린이집은 지난 1991년도 영유아 보육법이 제정된 이 전부터 항상 같은 자리에서 국가를 대신한 보육의 사명을 다해왔다고 자부한다. 


2018 한민련의 가장 중점적인 과제는 무엇인가? 

누리과정 지원 단가 인상이다. 2017년부터 누리과정 예산 은 교육세를 재원으로 하는 유아교육지원 특별회계(교육부)에서 부담한다. 현행 누리과정(만 3세~5세)지원 단가 22만 원은 6년째 동결이다. 게다가 올해의 경우 최저 임금 16.4% 대폭 인상으로 일선에서는 누리과정 교사의 인건비 조차 확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이에 현행 22만 원인 누리 과정 지원 단가를 25만 원으로 인상해야하며, 3만 원을 지 방교육 재정으로 추가 편성해줄 것을 제안한다. 이는 작년 12월, 2018년 예산안 누리과정 부대의견에서 ‘누리과정 초 과 지원금은 지방교육재정이 부담 한다’는 여야 3당 원내대 표의 합의에 기인한 개선안이기도 하다. 


정부에 바라는 점은 무엇인가? 

국가 예산이 지원되면 제도화되기 마련이다. 지원이 늘면 규제가 생기고 거기에 맞춘 서류 업무가 많아진다. 하지만 일반 행정업무가 현장에 그대로 도입되는 것은 옳지 않다. 영유아 보육에 대한 이해를 바탕으로 한 특별한 법제정 개혁이 필요하다. 국공립 설립과 공공성 강화의 중요성과 정 책방향에 대해서는 존중하지만 국가에서 인가를 내준 민간 어린이집에 대해 좀 더 책임감 있는 재정, 재무회계, 교육, 보육정책들이 나왔으면 좋겠다. 보육교사로서 자긍심을 가 지고 고유 업무에 임할 수 있는 환경으로 개선되면 좋겠다. 또한 정책 반영을 위한 의견 수렴과정에서 어린이집 유형 별 목소리를 다각도로 들어봐야 한다. 일부 지원시설과 무 관한 형식적인 의견수렴은 권한과 책임이 상반되는 결과를 초래한다.


앞으로의 계획이 궁금하다. 

한민련의 적정 수준에 대한 운영 보장과 정책 개선을 이루기 위해 노력할 것이다. 또한 많은 사람들과 소통하면서 모든 회원들이 보육의 정체성을 회복할 수 있는 연합회를 만 들도록 최선을 다하겠다.





에디터|EK(주)_월간유아 박희정 편집장



1

최신글

성남시어린이집연합회, 아동..

한국보육진흥원, 법정기관 ..

장기 휴직 보육교사, 복직 ..

육아정책연구소, 제2차 육아..

키드키즈, 화성시어린이집연..

한국영유아보육학회, 2019춘..

어린이집 평가제 지표 교육 ..

건강하고 시원한 여름 놀이

키드키즈, 놀이중심 누리과..

[요리활동] 무지개 과일샐러..

[드로윈아트 만들기] 풍선 ..

[We are family] 안성숙 원..

댓글0
댓글달기
0/500
답글달기
0/500